베이징 Tag

신노동자의 시와 노래 베이징 피촌에 위치한 베이징노동자의집은 言值视频('옌쯔쓰핀'이란 이름의 비디오제작팀)과 함께 이곳 신노동자(농민공) 활동가들이 노래 혹은 시에 대해 이야기하는 짧은 영상을 제작했다. 이 시리즈는 "노동자의 시와 노래(劳动者之诗与歌)”라는 제목으로 매주 1편씩 공개됐다. 한국에 돌아가면 나도 이런 걸 만들어보고 싶다.

대도시에서 쫓겨나는 중국의 ‘하층민’들 "정말이지 이 세상은 사람을 살 수 없도록 몰아붙이고 있어요."   경고장이 붙은 후 시홍먼(西红门) 구역 17만 5천 거주자 중 얼마나 많은 이들이 쫓겨났는지 정확한 숫자를 알기는 어렵다. 하지만 당시 목격자들의 증언과 에스엔에스에 게시된 영상들에 따르면,